네이버톡톡   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Best 패션/ 시사잡지 | Best 헤어샵/ 카페잡지 | Best 초등생/ 중학생잡지


        

 
[분야] 상세검색   
패션 / 뷰티   
여성 / 리빙   
요리 / 건강   
아동 / 교육   
독서 / 논술   
남성 / 스포츠   
시사 / 경제   
여행 / 취미   
과학 / 수학   
영어 / 어학   
미술 / 디자인   
건축 / 인테리어   
문화 / 예술   
컴퓨터 / 산업   
교양 / 종교   
 
네이버톡톡-친구추가
카톡-친구추가
해외신문

■ 홈 > 베스트셀러 > 잡지 상세보기




잡지샘플 보기
한경비즈니스
정기구독가 (12개월) :  225,000 원 198,000 (12%할인↓)(배송료무료)
발행일 :   매주 월요일 발행
발행사 :   한국경제매거진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경영,
발행횟수 :   주간 (연50회)
QR코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정간물명

  한경비즈니스

발행사

  한국경제매거진

발행일

  매주 월요일 발행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010 COVER STORY
‘뜨는 상권’의 그늘
젠트리피케이션 해법을 찾아서…

012 성공모델
‘ 자영업자의 왕국’ 방콕 라따나코신

016 상인들의 목소리
“ 쫓겨나지 않지만, 높은 임대료는 부담”

018 정부의 역할
‘ 여행객의 성지’ 특성 살려 도시재생



052 SPECIAL REPORTⅠ
필라이트·피츠,
맥주시장 판 바꾸나



WEEKLY ISSUE

006 8·2 부동산 대책
“ 투기 세력 근절”…집값 잡기 위해‘ 초강수’

008 인물&기업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 롯데그룹

020 이 주의 한마디
고노 다로 日외무상




BUSINESS FOCUS
024 제약사 히스토리
광동제약의 DNA‘ 변치 않는 최씨 고집’

026 통상임금 논란
기아차 통상임금 판결, 산업계 관심 집중

028 사무실 공유 시장
공 유‘ 오피스’ 넘어 기업‘ 인큐베이터’로

030 글로벌 현장
‘업사이클’로 순환 경제·착한 소비 만든다


MONEY
032 돈이 되는 경제지표

034 비트코인 A to Z⑤
미 SEC, 무분별한 ICO에 제동을 걸다

036 인터뷰 - 양태영 테라핀테크 대표
“ P2P 투자, 부도율·연체율 먼저 따져야”

038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저점 지난 음식료업, CJ프레시웨이 ‘강추’

040 화제의 리포트
애플,‘ 아이폰8’으로 10년만의 혁신 기대

042 머니 인사이트
세계 최대 산업용 로봇 시장,
중국에서 벌어지는 글로벌 경쟁

046 법으로 읽는 부동산
임대 보증금을 누구에게 줘야 할까

048 시공능력평가
삼성물산 1위 수성했지만, 현대건설 추격 무섭네




058 SPECIAL REPORT Ⅱ
“최저임금 인상 발표에 상가권리금 폭락



COMPANY
068 ‘ 2017 한국 최고의 경영자 대상’


TREND

074 호텔 PB 상품
“ PB는 마트에만 있는 게 아니야”

078 빅데이터
‘ 인공지능 채용 시스템’의 빛과 그림자

082 경영전략
가성비 전쟁, 투명성을 브랜드화하라

CULTURE
073 BOOK
081 HEALTH
086 GOLF LESSON







014 COVER STORY
한경비즈니스·NICE평가정보 공동 선정
2017 KOREAN
 SUPER COMPANIES 100
 016 총괄 분석
 삼성전자 ‘절대 강자’…16년째 부동의 1위
018 항목별 분석
SK하이닉스, 시총 2위“ 내년 기대주”
022 CEO 분석
100대 기업 대표 CEO
서울대·경영학‘ 57년 닭띠’ 남성
026 뜬 기업 진 기업
 쌍용차 ‘티볼리’ 타고 442계단 수직 상승
028 2017 대한민국 100대 기업·CEO
 1위 삼성전자
‘ 미래 먹거리‘’전장·IoT·AI’에 승부수
030 2위 한국전력공사
 탈원전 시대,‘ 전력산업 혁신’의 주역
032 3위 현대차
 상품·기술 경쟁력 강화…내실 다진다
034 4위 포스코
 영업이익률 10.8%‘ 글로벌 1위 철강사’
036 5위 현대모비스
3대 핵심 모듈 공급‘ 글로벌 車 부품사’
038 2017 대한민국
100대 기업·CEO 총괄 순위표

072 SPECIAL REPORTⅠ
코딩 열풍 - 기업의 사회공헌 전략
IT 기업,‘ 코딩’으로의 초대
080 SPECIAL REPORT Ⅱ
강화된 스튜어드십 코드,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 열까

WEEKLY ISSUE
 009 인물&기업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 기아차
042 이 주의 한마디
 프란치스코 교황

BUSINESS FOCUS
 044 아침밥 배송
 가정간편식부터 식재료까지…
진화하는‘ 아침 배송’ 시장
048 실적 대박 기업의 비밀 - 셀트리온
 서정진의 뚝심‘ 글로벌 톱10’ 노린다
054 이수진 야놀자 대표
 국내 대표 O2O 기업 일군 ‘흙수저 CEO’
055 재탄생한 경북 선산봉황시장
 이마트, 구미 전통시장에‘ 상생스토어’
056 글로벌 현장
 웜비어 사망으로 분노하는 미국

TREND
 084 채식주의
‘ 비거니즘’이 이끄는 신소비 문화
086 경영전략
 소비자 경험 녹여내는‘ 공간 마케팅’…
매출 상승에‘ 톡톡’

MONEY
 058 돈이 되는 경제지표
060 화제의 리포트
 막 오른‘ 청정에너지 시대’
061 보험 인사이드
 똑똑한 보험 재테크, 인슈테크 활용법
062 인터뷰
 김지성·김재학 마이퍼스트
 에셋자산운용 공동대표
‘ 투자 귀재’와‘ 리스크 관리
 달인’이 만났다
064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부동산 대책으로 요동치는 재건축 시장
066 머니 인사이트
 전 산업으로 확산되는 아마존 공포
068 법으로 읽는 부동산
 얼렁뚱땅 이뤄지는‘ 연대보증’ 조심하라
070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 외국인 놀이터’ 돼가는 한국 부동산 시장

CULTURE
 090 BOOK
구글X CBO “당신의 행복을 바랍니다”
092 HEALTH
다양한 원인에서 오는 엉치 통증
094 GOLF LESSON
 096 PLAZA








COVER STORY
저성장 뚫고
‘쑥쑥’ 큰 기업은
순위 분석
에스디생명공학, 매출·영업익 ‘폭풍 성장’ 돋보여
실적 대박 기업의 비밀
고속 성장 키워드는 바이오·게임·IT
총괄 순위표

SPECIAL REPORT
‘362조 우주경제’
신산업 기회를 잡아라

WEEKLY ISSUE
인물&기업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 하림그룹
이 주의 한마디
제임스 코미 전 美 연방수사국(FBI) 국장

ECONOPOLITICS
공직 낙하산 방지법
정경유착 원인‘공직 낙하산’ 제한하자

BUSINESS FOCUS
이동통신
파파라치만 배불리는 단통법 신고제도
오비맥주
카스, 23년간 사랑받아 온 비결은
시승기
그랜저IG 하이브리드, “타 보면 안다”
글로벌 현장
‘파리협정 무효’ 카드 내민 美 트럼프
글로벌 현장
흔들리는 금융 허브 런던, ‘차기 주자’는

COMPANY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신뢰는 꾸준함의 다른 이름…
10회 이상‘플래티넘 콜센터’ 42곳
2017 일하기 좋은 기업 대상
‘직원이 만족하는 일터’…6개 기업 수상
보험·카드 특집
소비자가 신뢰하는‘2017 최고 보험·카드사’

MONEY
돈이 되는 경제지표
금융
핀테크 시대 “고양이에게 쥐를 맡겨라?”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스마트 공장’ 눈여겨본다면, 현대로보틱스
화제의 리포트
‘AI 시대’ 수혜주는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
해외투자 따라잡기⑥
금융투자‘글로벌 비즈니스’,
“빨리 움직이는 자가‘왕관’ 잡는다”
부동산
부동산 시장의 新대세‘블록형 단독주택’
부동산 칼럼
도시재생 사업에 투자, 득일까 실일까
법으로 읽는 부동산
노후 위한 과수원이 지적도와 맞지 않다면

PEOPLE
인터뷰
이길순 에어비타 대표
‘216g 공기청정기에 엄마의 사랑 담았죠’

TREND
뷰티
화장품 매장의 진화, 플래그십 스토어
테크놀로지
인공지능 시대의 핵심‘그래픽처리장치’
경영전략
잡스가‘리더십’보다 우선했던‘핵심 가치’

CULTURE
BOOK
HEALTH
GOLF LESSON
PLAZA







[2015년 12월] 한국만 비켜 간 ‘디젤게이트’ 파장(2015_12_1046호)



한국만 비켜 간 ‘디젤게이트’ 파장
폭스바겐, 한 달 만에 판매량 1위 회복… ‘공익’보다 ‘실리’ 택한 소비자들
지난 9월 터진 폭스바겐의 디젤 차량 배기가스 조작 사건은 글로벌 자동차 업계는 물론 산업과 경제 전체에 영향을 준 대형 사건이었다. 위법을 저지른 폭스바겐이 창사 이후 최대의 위기에 몰린 것은 물론이고 제조 강국 독일의 이미지까지 한순간에 추락했다는 분석이 연일 쏟아졌다.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후 두 달여가 지난 지금은 어떨까. 결론부터 말하면 한국에서만큼은 위기는커녕 호황이라는 표현이 더 어울린다. 디젤 차량 판매가 급감하고 폭스바겐 중고차 가격까지 떨어지는 등 한바탕 난리법석을 떨었지만 소동의 유효기간은 정확히 한 달이었다.
똑같은 사안을 두고 미국에선 21조 원에 달하는 엄청난 과징금을 매기며 폭스바겐의 도산 위기설까지 나오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10월 한 달 잠깐 떨어졌던 독일차 판매량이 11월 들어 이전 실적을 완전히 회복했다. 미국이 대규모 과징금으로 ‘폭스바겐 죽이기’에 나섰다는 얘기마저 나돌고 있는 것과 달리 한국에선 독일차가 위기는커녕 ‘전화위복’의 전기를 마련한 상태다.

 
판매량, 10월 소폭 하락 후 급반등
디젤게이트가 터지기 전이나 지금이나 국내 수입차 시장의 절대 강자는 유럽차, 그중에서도 독일차다. 올해 1월부터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알려진 지난 9월까지 독일차가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차지한 점유율(등록 차량 기준)은 69.4%였다. 디젤게이트의 여파가 실제 판매량에 영향을 준 10월까지 누적 점유율은 68.7%로 소폭 떨어졌다. 하지만 11월까지의 누적 판매량은 68.9%로 오히려 반등했다. 불과 두 달여 만에 연비 조작 파문이 시장에서 자취를 감춘 모양새다. 그 사이 전체 유럽차 판매량은 9월 누적 81.0%, 10월 누적 80.9%, 11월 누적 81.2%로 거의 변화가 없거나 오히려 소폭 올랐다.
사건 당사자인 폭스바겐의 판매 추이는 더욱 극적이다. 올 9월까지 브랜드별 누적 판매량을 보면 폭스바겐의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모델 티구안이 6840대를 팔아 부동의 1위를 차지했다. 2위에 오른 아우디 A6와 3위의 골프, 5위의 파사트 모델 역시 모두 폭스바겐그룹 차량들이다.
폭스바겐의 아성에 금이 간 것은 역시 10월 들어서다. 10월 한 달만 놓고 보면 아우디 A6 TDI가 판매량 4위에, A6 콰트로가 7위에 오른 것을 제외하고는 판매량 상위 10위 안에 폭스바겐 차량이 자취를 감췄다. 전체적으로 독일차가 주춤한 사이 시장을 파고든 것은 푸조(2008 1.6)와 렉서스(ES300h)였다. 푸조 2008은 10월 한 달간 719대를 팔아 수입차 시장 월간 판매량에서 처음 1위에 올라섰고 렉서스의 ES300h가 492대로 뒤를 이었다. 디젤 게이트 여파가 시장에 반영된 10월 한 달만 놓고 보면 유럽차 중 비독일차, 일본차가 반격의 기회를 마련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수입차 시장의 지각변동’ 혹은 ‘일본차의 대반격’이라는 뉴스가 쏟아지며 호들갑을 떨던 사이 발표된 11월 통계는 어떨까. 놀랍게도 폭스바겐 티구안이 1228대 팔리며 다시 1위 자리에 올랐다. 9월에 판매된 771대와 비교하면 457대가 더 팔렸고 두 기간의 판매 증가율은 37%에 이른다. 11월 한 달간 수입차 판매 실적은 폭스바겐(아우디 포함)이 1~3위, 7위, 10위를 휩쓸었다. 판매량 ‘톱 10’ 중 절반을 싹쓸이하며 완벽한 반전에 성공했다. 10월 판매 1위에 오른 푸조는 아예 톱 10에서 자취를 감췄고 렉서스도 9위로 추락했다.

파격 할인으로 위기 넘겨
국내시장에 한정된 사례이긴 하지만 독일차, 특히 폭스바겐은 불과 두 달 만에 이처럼 극적인 부활의 드라마를 써내고 있다. 위기의 극단에 몰렸던 기억치고는 다소 맥이 풀리기까지 하는 결과다. 10월 한 달간 947대에 그쳤던 폭스바겐 차량의 판매량은 11월 들어4571대로 급증했다. 두 달간 판매량 증가율은 377%에 달한다. 11월 판매량은 그간 폭스바겐코리아의 역대 월 판매 기록 중 최고 실적이다. 종전 기록은 올 6월의 4321대였다. 주요 시장인 영국과 미국에서 11월 한 달간 판매량이 20% 이상 급감한 것과도 대조적이다.
전 세계에서 유독 한국 시장에서만 잘나가는 폭스바겐의 위세는 ‘파격적인 할인 공세’에서 찾을 수 있다. 지난 10월 폭스바겐은 최대 20%에 이르는 공격적인 할인 마케팅에 나섰다. 모델에 따라 최대 1800만 원에 이르는 할인 폭이다. 60개월 무이자 할부 판매도 전 차종으로 확대했다.
디젤게이트 이후 반짝했던 독일차 인기 하락이 결과적으로는 가격 인하로 이어지고 이를 통한 판매 확대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10월 한 달간 수입된 자동차 물량은 9월에 비해 25% 정도 감소했다. 특히 독일산 자동차의 수입 대수는 올 1월 이후 아홉 달 만에 처음으로 1만 대 이하(9918대)로 떨어졌다. 최고 기록을 세웠던 8월(1만6111대)과 비교하면 38%나 급감했다.
줄어든 물량은 고스란히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 독일산 차량은 총수입액은 지난 9월 5억2190만 달러에서 10월 들어 4억3337만 달러로 17% 정도 줄었다. 올 들어 처음 감소세를 보인 10월의 독일차 수입량과 금액이 100% 폭스바겐에만 적용된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폭스바겐이 디젤게이트 여파로 수입량을 줄였고 덩달아 전체 독일차 수입량 감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결국 폭스바겐코리아의 대대적인 할인 공세의 배경에도 수입가 인하가 자리 잡고 있었다는 해석이 가능해진다.
소비자에겐 가격 인하만큼 좋은 조건이 없다. 더구나 오염 물질이 많이 배출된다고 해서 연비나 차량 성능이 떨어지는 것도 아니다. ‘공해 유발 주범’이라는 낯 뜨거움을 감당할 수 있다면 폭스바겐의 디젤 차량이 경제적인 면에선 오히려 유리하다. 배기가스를 많이 내뿜을수록 연비는 좋아지기 때문이다. 환경오염 방지라는 공공의 이익이 개인의 경제적 가치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돋보기
독일차 주춤한 사이 대공세 나선 일본차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4년 기준 12.3%다. 2001년 처음 정식 수입된 일본차는 2008년 35.5%의 시장점유율로 정점을 찍은 이후 줄곧 하향세를 그려 왔다. 1994년 49.2%에 달했던 미국차 비율도 20년 만인 2014년엔 7.4%로 추락했다. 반면 20년 전 50.8%로 미국과 시장을 양분했던 독일차는 지난해 80.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수입차 10대 중 8대가 독일산이라는 뜻이다.
폭스바겐 사태를 계기로 한국 시장 탈환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곳은 일본이다. 디젤차의 인기가 주춤한 사이 하이브리드와 가솔린에 강점을 지닌 일본 브랜드들이 국내시장 점유율 확대 열을 올리고 있다. 9월 한 달간은 렉서스가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10월 도요타가 선보인 ‘뉴 캠리 하이브리드 LE’는 리터당 17.5km의 고연비에 가격도 3570만 원으로, 국산 경쟁 차종인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가격 차이가 크지 않다. 닛산도 가격 인하 공세에 나섰다. 고성능 스포츠카 ‘370Z 2016년형’을 새로 선보이며 부분 개선 모델임에도 가격을 이전보다 570만 원이나 낮춘 5190만 원에 내놓았다.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인피니티도 유로6 기준을 적용한 ‘Q50 2.2’를 기존 유로5 모델과 똑같은 4380만~4920만 원에 선보여 사실상 가격이 인하됐다는 평가다.

장진원 기자 jjw@hankyung.com

돋보기
독일차 주춤한 사이 대공세 나선 일본차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4년 기준 12.3%다. 2001년 처음 정식 수입된 일본차는 2008년 35.5%의 시장점유율로 정점을 찍은 이후 줄곧 하향세를 그려 왔다. 1994년 49.2%에 달했던 미국차 비율도 20년 만인 2014년엔 7.4%로 추락했다. 반면 20년 전 50.8%로 미국과 시장을 양분했던 독일차는 지난해 80.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수입차 10대 중 8대가 독일산이라는 뜻이다.
폭스바겐 사태를 계기로 한국 시장 탈환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 곳은 일본이다. 디젤차의 인기가 주춤한 사이 하이브리드와 가솔린에 강점을 지닌 일본 브랜드들이 국내시장 점유율 확대 열을 올리고 있다. 9월 한 달간은 렉서스가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 2위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10월 도요타가 선보인 ‘뉴 캠리 하이브리드 LE’는 리터당 17.5km의 고연비에 가격도 3570만 원으로, 국산 경쟁 차종인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가격 차이가 크지 않다. 닛산도 가격 인하 공세에 나섰다. 고성능 스포츠카 ‘370Z 2016년형’을 새로 선보이며 부분 개선 모델임에도 가격을 이전보다 570만 원이나 낮춘 5190만 원에 내놓았다.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인피니티도 유로6 기준을 적용한 ‘Q50 2.2’를 기존 유로5 모델과 똑같은 4380만~4920만 원에 선보여 사실상 가격이 인하됐다는 평가다.

 

[2015년 12월] 서해대교 사고로 본 교각의 역사(2015_12_1045호)




관련 추천잡지     





매경 이코노미 Economy
  


Magazine B, 매거진 B, 매거진비(한글판)
  


이코노미스트
  


Magazine B (매거진 B 영문판) 매거진비
  


포브스코리아 Forbes Korea
  


    







踰좎뒪듃留ㅺ굅吏